yabovip08_亚博体育88app_亚博体育提现显示流水不足网韩国语

yabovip08_亚博体育88app_亚博体育提现显示流水不足网韩国语 >> 기사 본문

뉴욕타임즈 “서방 국가의 행위가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불공평 분배 초래”

출처: 신화망 | 2021-03-24 09:11:10 | 편집: 박금화

[신화망 베이징 3월24일] (샤린(夏林) 기자) 미국과 영국, 유럽연합(EU)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공급 업무 진척이 빨라 이미 4억회분의 백신을 인도했지만 이중 90%가 부국과 중진국에 사용되고 빈국이 확보하는 양은 얼마 되지 않아 현저한 불공평을 초래했다고 미국 뉴욕타임즈(NYT)가 22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즈는 “서방 국가의 정부가 백신 공유에 대해 거부하는 태도를 가지고 있다. 그들은 각종 자원을 동원하고 제약사와 손잡는 것을 통해 백신 공급을 대폭 늘림으로써 자신에게 유리한 정치적 국면을 만들었지만 세계보건기구(WHO)의 호소는 무시하고 있다”면서 “전 세계적인 질병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부국은 빈국이 충분한 약제를 획득하도록 확보하도록 해야 하는 동시에 제약사에 전 세계와 지식 및 특허를 공유하도록 독려해야 한다. 이치는 명백하다. 빈국이 백신이 부족하다면 부국도 자신의 안전함만을 추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자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아직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다른 국가의 수요까지 생각할 겨를이 없고 특허 공유 등은 더더욱 논의할 수 없다는 것이 서방 국가 정부 보건 관료들의 지배적인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도의 한 회사가 2022년 전에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생산하도록 돕고, 동시에 멕시코와 캐나다에 백신을 기증하겠다고 주장했지만 그의 업무 중심은 미국 국내라는 것은 매우 분명하다고 전했다.

원문 출처:신화사

 

기사 오류를 발견시 하기 연락처로 의견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화:0086-10-8805-0795

이메일:xinhuakorea@126.com

010020071350000000000000011100001398314521